공연 검색
지역 장르 연극 클래식 미술/전시 콘서트 국악 무용 뮤지컬 기타 축제/행사
검색어 기간   ~  
뮤지컬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장르
뮤지컬
장소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기간
2019-04-02 ~ 2019-05-05
관람료
VIP석 99,000 원 / R석 88,000 원 / S석 66,000 원
예매인원
준비중입니다.
온라인 예매 후 현장에서 입장권으로 교환하시기 바랍니다.
주최
(주)이터널저니, 영화의전당
공식사이트
주관
(주)이터널저니, 영화의전당
문의
1544-1555 / 02-6391-6333 ( 20인이상, 동일회차/동일등급 관람시 )
공연정보

뮤지컬 | 155분 (인터미션 : 15분) | 만 7세이상

공연시간 정보
평일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3시
* 단, 4/13(토) 7시 공연 없음. 5/5(일) 7시 공연 진행 / 4/17 (수) 3시 공연 진행

캐스팅 공지사항
[캐스팅 변경 안내]
패터슨 역의 캐스팅이 아래와 같이 변경 되었습니다. 
4/12(금) 8시 강성진 ▶ 김상현
4/13(토) 3시 김상현 ▶ 강성진
4/16(화) 8시 김상현 ▶ 강성진
4/18(목) 8시 강성진 ▶ 김상현

관람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관객 여러분들의 양해 부탁 드립니다.

공연설명

작품설명
새로운 내일을 위한, 그들의 뜨거운 함성이 시작된다!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부산 공연 호평에 이어 4월 2일 서울 초연 개막 확정!

국내 순수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가 4월 2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의 서울 초연 개막을 확정 지었다.

부산문화재단 청년연출가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지난 연말 전막 낭독 쇼케이스를 거처 올해초 부산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1976 할란카운티>는 배우, 무술감독 그리고 연출가로 활동하며 무한한 가능성을 인정받은 유병은 연출의 첫 극작 작품이기도 하다.
여기에, 뮤지컬 작곡가로서의 첫 도전이 믿기지 않을 만큼, 탄탄한 구성의 완벽한 음악을 선 보인 강진명 음악감독이 의기투합. 대형 창작 뮤지컬로서 웰메이드 작품이 탄생 했다.

미국 노동운동의 이정표가 되었던 할란카운티 탄광촌의 격정적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번 작품은,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최우수작품상에 빛나는 바바라 코플의 다이렉트 시네마 ‘할란카운티 USA’를 모티브로 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밥딜런의 노래에도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진다.
지금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새로운 세상을 향해 외쳤던 그 함성을 다시금 느껴보는, 가슴 뜨거운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작품이 주는 메시지와 같이 희망과 뜨거운 열정으로 만들어진 창작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4월 2일부터 5월 5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된다.

오랜만에 만나는 창작 뮤지컬의 진수!
희망을 노래하는 사람들의 잊어서는 안될 이야기가 시작 된다!

2년여의 제작 과정을 거쳐, 부산문화재단의 청년연출가 제작지원사업에 선정.
부산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드디어 서울 초연 공연으로 무대에 오르게 된 <1976 할란카운티>는 창작진과 제작스태프들은 물론 강성진, 류수화, 서승원, 조상웅, 이하경 등 배우들의 열정이 모여 만든 작품이다.
작품에 대한 믿음 하나로 오랜 시간 함께한 이들의 팀워크는, 리딩과 쇼케이스 그리고 부산 공연에서의 최고의 호흡으로 이미 큰 찬사를 받았다.
여기에, 금번 서울 공연에 김다현, 이지숙, 원종환, 윤석원, 왕시명 등의 실력파 배우들이 새롭게 합류하여 또 다른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976년 미국 노예제도가 폐지된 지 100여년이 지난 후,
흑인 라일리의 자유를 위해 함께 뉴욕 북부로 떠나는 다니엘의 여정으로 이 작품은 시작된다. 한편, 미국 중남부 켄터키 주의 광산 마을 할란카운티에서는 광산회사의 횡포에 맞선 노동자들의 함성이 한창이었다. 다니엘과 라일리 그리고 광산 노조 광부들의 새로운 세상을 향한 희망의 노래가 올 봄 가득 울려 퍼질 것이다.

줄거리
1976년. 미국 노예제도가 폐지된 지 100여년이 지났다. 그러나 미국 남부 10개 주의 흑인은
여전히 노예의 신분에서 해방되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
백인인 다니엘은 자신을 위해 평생 부당한 처우를 받고 살아온 흑인 라일리의 자유를 위해
함께 북부 뉴욕으로의 탈출을 감행한다.
한편, 미국 중남부 켄터키 주의 작은 마을 할란카운티. 광산 노조 광부들은 이스트 오버 광산회사의 횡포에 맞서 자신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 존을 필두로 파업하고 회사와 대립한다.
할란카운티를 지나던 낯선 이방인 다니엘과 라일리는 자신들에게 도움을 준 노조위원장 모리슨의 은밀한 부탁을 받게되는데.....

뮤지컬 1976할란카운티- (부산공연)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다니엘(서승원) 나 때문에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다니엘(조상웅) 라일리의 죽음